최종편집일시:2020.12.01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사회일반사건/사고법원/검찰/국방/소방의료/복지/여성교육/노동/취업환경/단체/날씨/기타
 
전체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국방/소방
의료/복지/여성
교육/노동/취업
환경/단체/날씨/기타
뉴스 홈 사회 사건/사고 기사목록
 
경기경찰2청, 해외 유명 포르노포털 '소라넷'에 카페 개설하고 여중생 알몸 사진과 동영상 올린 30대 운영자와 회원 검거
기사입력 2013-04-17 오후 1:50:00 | 최종수정 2013-04-17 13:50   

해외에 서버를 둔 한국어 유명 포르노 포털 '소라넷'에 카페를 개설하고 여중생의 음란사진을 올린 30대 남성 프로그래머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수사과(총경 이재영)는 17일 포르노 포털 '소라넷'에 개설한 개인 카페를 상업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여중생 C모(15, 여)양의 알몸에 카페 운영자의 닉네임을 매직으로 쓰게하고 사진을 찍어 성기 등 사진과 함께 게시하는 등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카페운영자 A모(38)씨, 유포회원 B모(36)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피의자 A모씨는 국내 명문대학 졸업생으로 인터넷쇼핑몰에서 프로그래머로 해외에서 한국어로 운영되어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않는 유명 포르노사이트 '소라넷'에 지난해 11월 성행위 경험담을 공유하는 자신의 음란카페를 개설했다.

이후 올 4월초까지 약 6개월간 운영하면서 회원수를 늘리기 위해 여중생의 은밀한 부위에 운영자의 닉네임을 매직으로 작성한 인증용 음란사진을 '소라넷'게시판에 40여차례 게재해 카페를 홍보했다.

또 여중생에게 자위행위 동영상을 찍도록 한 후 이를 전달받아 음란물로 제작해 자신의 카페를 이용해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피의자 A모씨가 카페 홍보에 여중생의 알몸 사진을 이용한 이유는 회원수를 늘려 성인용품판매 사이트를 만든 후 카페 광고수익을 올려 돈을 벌기 위해서다.

함께 입건된 카페회원 B모씨 등 2명은 A모씨의 카페에 청소년과의 성행위 장면을 찍은 아동청소년이용음란물 등을 게시하거나 성행위 경험담을 게시한 혐의로 불구속 됐다.

경기지방경찰청 2청 수사과 사이버수사팀에서는 음란카페를 폐쇄 조치하고, 음란물을 게시한 다른 회원들에 대해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아동 청소년 음란물 제작과 카페나 블로그를 통한 음란물 공연전시 상영 배포 등에 대하여 중점단속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황민호 기자
 
 
 
 
 
 
 
경기경찰2청 5천억 판돈 오간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 운영자 및 이용자 1천8백여명 검거
이전기사글이 없습니다.
사건/사고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천보산 자락에 새 둥지..
법무부 범죄예방위원 의정부지역협의회·한국법무..
의정부지방법원, 법관 가족에 의한 법정모니터링
양주경찰서, 중학교 다니는 보육원생 몽둥이로 훈..
경기경찰2청, 해외 유명 포르노포털 '소라넷'에 ..
경기경찰2청 5천억 판돈 오간 불법 스포츠토토 사..
‘청춘에 자부심과 당담함’이 느껴지는 '306 입..
의양동 통합 효과 "어림잡아 수조원 넘을 것"
 
 
주간 인기뉴스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2021년도 본예산 및 기금운용계획안..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202..
고양시의회, 제249회 제2차 정례..
경기도의회 김영준 의원, 청년노..
안병용 의정부시장 "코로나19 재..
경기보환연, 악취·유해화학물질..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