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10.31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전국수도권경기도경기북부의정부양주동두천연천포천고양파주구리남양주가평
 
전체보기
전국
수도권
경기도
경기북부
의정부
양주
동두천
연천
포천
고양
파주
구리
남양주
가평
뉴스 홈 지역종합 경기북부 기사목록
 
"전철 7호선 의정부 구간 노선 변경 지역 정치인이 나서 달라"
'실천하는 의정부시민공동체' 기자회견 "가용한 모든 방법 동원 무기한 시위"
기사입력 2018-11-08 오전 4:16:00 | 최종수정 2019-01-09 오전 4:16:32   
전철 7호선 의정부 구간 노선변경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지역 정치인에 강한 불만을 터트렸다.
 
'실천하는 의정부시민공동체(이하 의시민)'는 7일 의정부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7호선 의정부 구간 노선 변경을 위해 지역 정치인들이 나서 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1일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기도북부청사 기자실을 찾아 일부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7호선) 이 사업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원안대로 가지 않으면 사업성이 현저히 떨어져 모두 취소할 수밖에 없고 재예타는 할 수 없다”라고 밝혔다.
 
이날 방문은 10월 31일 주민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장암동 '아일랜드 캐슬' 호텔에서 열린 '7호선 광역철도 기본계획 노선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에서 "의정부 구간 변경은 총사업비 20% 이하에서 가능하다"라는 전문가의 긍정적 평가와 다른 입장으로 민락지구 주민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이 지사가 '7호선 도봉산~옥정 연장 사업 원안 고수' 견해를 밝히면서 노선변경 전망이 불투명해지자 불똥이 6.13지방선거 때 7호선 노선 변경을 공약으로 내걸어 당선한 의정부 지역 정치인에게 튄 상황.
 
의시민은 성명서를 통해 "도지사의 발언에 일주일이 지난 지금도 어떠한 입장표명 없이 여전히 함구 중"이라고 의정부을 홍문종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에게 비판을 쏟아냈다.
 
이들은 "현재의 그 직위는 시민들이 마련해준 것이 아닌가? 적어도 의정부에서 일어나는 최대 현안에 대해 시민과 마주하고 갈등을 풀어가려고 노력해야 되지 않는가?"라고 따져 물었다.
 
또 시의회에 "이번 사업에 대한 예산 전액을 미지급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7호선 광역철도 연장사업에 대해 의정부시민의 합리적인 제안이 노선변경으로 확정될 때까지 가용한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무기한 시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민주당 시장이 당선한 동두천시, 비정규직철폐 문재인 정부 지침 역주행
동두천 대표 봉사단체 '마음의 소리' 현판식
경기북부 기사목록 보기
 
  지역종합 주요기사
의정부 태성무에타이 '2013 RISE KOREA' 종로 경..
의정부 고산지구 문제 안병용 의정부시장 중대 결..
미군 제23화학대대 의정부 이전, 미군공여지 개발..
동두천시, 아름다운 결혼식 송내컨밴션웨딩홀에서..
포천화력발전소 3호기 증설 계획…"인근 토지 매..
의정부YMCA, 의정부시의회 2012년 베스트 시의원 ..
의정부출신 런던올림픽 축구 국가대표 오재석 선..
의정부시의회, 새누리당 모 시의원 민주당 소속 ..
 
 
주간 인기뉴스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우리의 저력을 믿고 조금만 ..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민선기 경기북부병무지청장, 코..
경기도 특사경, 최고성과는 2년 ..
이재명, “지역화폐 경제효과 확..
고양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