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10.22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사설칼럼기자수첩기고
 
전체보기
사설
칼럼
기자수첩
기고
뉴스 홈 칼럼/기고 부고 기사목록
 
[건강 칼럼] 당뇨 환자를 위한 식이요법, 나쁜 음식 먹지 않는 것이 먼저
(주)스마트푸드디엠 대표이사 배용석
기사입력 2018-11-26 오후 11:52:00 | 최종수정 2018-11-26 23:52   
당뇨병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을 때 사람들이 가장 많이 하는 질문이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하나요?" 혹은 "당뇨병에 좋은 음식이 무엇인가요?"라고 한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당뇨병에 좋다는 음식, 몸에 좋은 음식이 수도 없이 많다.
 
과연 당뇨병에 좋다는 음식을 열심히 먹기만 하면 건강해지는 것일까?
 
당뇨병에 좋은 음식을 먹기보다 나쁜 음식 먹지 않기가 중요하다 
 
요즘에는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각종 건강보조식품을 곁에 두고 끼니 때마다 챙겨 먹는 것도 일상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음식이 곧 보약'이라는 말이 있다.
 
일찍이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는 '음식으로 못 고치는 병은 약으로도 못 고친다'고 했다.
 
그만큼 어떤 음식을 먹느냐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지방의 함량이 적으면서도 질 좋은 단백질을 제공해주는 생선, 통곡물처럼 정제가 덜 돼 소화·흡수가 천천히 되는 탄수화물,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한 채소 등은 당뇨에 좋은 음식이다.
 
어성초, 뽕잎, 녹차, 감초, 율무, 콩.
 
이런 음식들을 통해 혈당을 한결 수월하게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 것보다 선행되어야 하는 것은 바로 몸에 나쁜 음식을 먹지 않는 것이다.
 
술, 담배가 가장 안 좋고 설탕, 밀가루, 흰 쌀, 식품첨가물이 혈당상승을 일으킨다
 
소금도 많이 먹으면 안 좋다
 
건강을 걱정해 몸에 좋은 음식과 건강보조식품을 챙겨먹으면서도 몸에 나쁜 음식을 끊지 못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몸에 나쁜 대표적인 기호식품 중 하나가 담배와 술이다. 특히 담배는 생활습관병은 물론 만병의 근원임을 너무나도 잘 알면서 많은 사람들이 끊지 못한다.
 
대신 담배의 나쁜 성분을 해독시켜준다고 알려진 음식들을 찾아 먹으면서 스스로를 위안한다. 술도 마찬가지다.
 
과음을 하면 그만큼 간이 해독을 하느라 쉽게 지치는데, 술을 줄이거나 끊지 못하고 간에 좋은 음식, 숙취를 없애는 데 좋은 음식을 먹으면서 과음한 자신을 괜찮을 것이라며 다독인다.
 
안타깝게도 몸에 나쁜 음식일수록 중독성이 강하다. 머리로는 몸에 나쁘다는 것을 잘 알면서도 절제를 하기가 어렵다.
 
술과 담배 외에 몸에 나쁘다고 알려진 음식들은 라면과 같은 인스턴트식품, 화학첨가물이 많이 들어간 가공식품, 포화 지방과 트랜스 지방이 많이 들어 있는 음식들이다.
 
많이 먹는다고 건강에 도움이 되기는커녕 건강을 위협하고 각종 질병을 불러일으키는데도 과감하게 끊지를 못한다.
 
내당능장애, 공복혈당장애, 대사증후군 등 당뇨전단계에 있는 분들에게서 나타나는 증상들은 운동과 스마트푸드로 극복이 가능하다
 
당뇨합병증은 혈관염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은데 혈관염은 우리가 먹는 음식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술, 담배, 설탕, 밀가루, 흰 쌀, 식품첨가물 등 우리몸에 염증을 일으키는 식품들은 혈관염을 악화시켜 당뇨합병증을 악화시킬 수 있다 
 
이런 경우 어성초, 뽕잎, 녹차, 감초, 율무, 콩 등 혈관염에 좋은 식품을 먹으면 개선이 된다.
 
몸에 나쁜 음식을 먹지 않는 것만으로도 우리 몸은 한결 더 건강해지고, 질병으로부터의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다.
 
사실 몸에 나쁘다고 알려진 음식 외에는 다 몸에 좋은 음식들이라 해도 무방하다. 우리가 주변에서 흔히 보는 식재료도 충분히 좋은 음식이 될 수 있다.
 
따라서 어떤 음식이 몸에 좋은가를 따지기 전에 우리 몸에 나쁜 음식이 무엇인지를 알고 가능한 한 멀리 하는 것이 건강을 지키는 첫걸음이다.
 
몸에 좋은 음식도 과하면 독.
 
탄수화물이 당뇨병을 비롯해 비만, 고지혈증 등의 대사증후군, 심지어는 암을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지면서 탄수화물 섭취를 극도로 자제하는 사람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하지만 탄수화물도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영양소이다. 필요 이상의 탄수화물을 과잉 섭취하는 것이 문제지, 적정량의 탄수화물은 건강을 위해서 꼭 섭취해야 한다.
 
몸에 좋은 음식도 마찬가지다. 아무리 몸에 좋은 음식이라도 필요 이상으로 많이 섭취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현미나 보리는 탄수화물이지만 식이섬유가 풍부해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혈당을 조절해야 하는 당뇨병 환자는 현미나 보리가 흰쌀보다 소화, 흡수가 더뎌 결과적으로 혈당을 천천히 올리기 때문에 선호한다.
 
그러면서 현미나 보리는 몸에 좋으니 충분히 먹어도 괜찮을 것이라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그렇지 않다.
 
현미나 보리가 쌀밥에 비해서는 혈당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이 맞지만, 이 역시 탄수화물이다. 
 
필요 이상으로 많이 섭취하면 결국 당이 지나치게 많아져 혈당을 올린다.
 
이처럼 좋은 음식을 찾아서 먹는 것보다 몸에 필요한 만큼만 적정량 섭취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스마트하게 음식을 즐기는 식생활개선이 필요하고 운동을 즐겨야 혈당관리를 잘 할 수 있다.

▲저자는 서울대학교 식품공학과와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원 의학과 석사를 졸업하고 7년 전 건강기업 (주)스마트푸드디엠을 창업해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건강 칼럼] 임신성 당뇨병(Gestational diabetes)과 식이요법의 함수관계
[건강 칼럼] 몸을 살리는 저인슐린 다이어트( Low Insulin Diet )
부고 기사목록 보기
 
  칼럼/기고 주요기사
(기자수첩) "GTX 의정부 종착지는 녹양역이 맞다"
(기고) 양주경찰서 보안계 경장 이인수
(기고) 사단법인 한국제안공모정보협회 신용선 회..
(기고) 양주소방서 남면119안전센터장 소방경 홍..
(기자수첩) 의정부시의회 두명의 시의원에게 묻습..
(2013년 신년사) 안병용 의정부시장 "소통과 복지..
(기자수첩) 대통령도 못한 일 해내는 의정부 안병..
<기고> 양주소방서 구조대장 소방위 신선호
 
 
주간 인기뉴스
파주시의회 지방재정·조례 연구단체, 예산심의 연구활동 재개
파주시의회 지방재정·조례 연구..
파주시·고양시, 상생 협력의 디..
의정부 도시재생 마을활동가 교..
경기도, 지인 모임→가족·친지 ..
파주시 천원택시가 11월부터 총 ..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