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10.27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전체보기
정치일반
지역정치
국회/정당
국방/외교/통일/안보
청와대
중앙행정
뉴스 홈 정치 산업/기업 기사목록
 
박찬대 의원, 여전한 정규직 교사의 ‘담임 업무 떠넘기기’ 심각
기사입력 2020-10-11 오후 9:12:00 | 최종수정 2020-10-11 21:12   
국회 교육위원회 박찬대 의원(인천 연수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기간제교원 담임업무 분담 현황’ 에 따르면, 전체 담임교사 중 기간제 교사의 비율은 △16년 9.1% △17년 10% △18년 10.3% △19년 11.4% △20년 12.5%로 5년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6년에 비해 기간제교원의 담임 비율이 낮아진 지역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는 올해 기준 △경북 16.7% △광주 15.6% △부산 15.5% △경기,경남 13.4% △서울 12..6% △제주 12% △인천 11.8% △울산 11.3% △충남 11.2% △대구 11.1% △대전 10.9% △전남 10.6% △충북 10.5% △강원 8% △세종 7.4% △전북 7.2% 이다. 이들 지역 중 16년에 비해 5%가 넘는 상승률을 보인 지역도 있다. 전남(5.7%), 경북(5.4%), 광주(5.5%), 부산(5.1%)은 모두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기간제 교사들의 담임 비율이 해마다 늘어나는 이유로는 근본적으로 기간제 교사 비율 자체의 증가도 있지만, 정규직 교사들의 ‘수업 외의 과도한 업무 기피’가 꼽히고 있다.
 
정규직 교사들이 담임을 맡음에 따라 발생하는 행정 업무와 학부모들과의 잦은 마찰 등을 기피하기 때문에, 상대적 약자인 기간제 교사들에게 담임 업무가 돌아간다는 것이다.
 
기간제 교사들은 다음 해 재계약 여부 때문에 고강도 업무에 대해 싫은 내색을 하지 못하고 힘든 일을 도맡아 하고 있다. 실제 현장에서 ‘이익은 정규직 교사가 챙기고, 손해는 기간제 교사가 받는다’는 이야기도 나올 정도이다.
 
심지어, 인격지도에 가장 힘을 쏟아야 하고 학교 폭력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중학교의 경우 담임 기피 현상이 더욱 비일비재하여 기간제교사의 담임 비율 또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간제교원 담임의 학교급별(초·중·고) 비율로는 △2016년 중학교 18.64%, 고등학교 13.9%, 초등학교 1.91% △2017년 중학교 19.56%, 고등학교 15.22%, 초등학교 2.64% △2018년 중학교 20.06%, 고등학교 16.33%, 초등학교 2.85% △2019년 중학교 21.17%, 고등학교 18.81%, 초등학교 3.42% △2020년 중학교 23.81%, 고등학교 21.01%, 초등학교 3.17%로 5년간 중학교 기간제교원의 담임 비율이 가장 높았다.
 
박찬대 의원은 “아이들의 학업을 지도하고. 올바른 인격을 형성시키기 위한 책임을 가지고 있는 교사가 이를 회피한다는 것은 본인들의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라며, “채용 신분상 불리한 여건을 가진 기간제교원들에게 담임 업무를 떠맡기는 것은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갑질”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육 현장에서 상대적으로 업무량이 많은 직책에 대한 처우 개선이 이루어지는 것과 더불어 기간제교원들에 대한 차별을 금지할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박찬대 의원, 전국 시·도교육청 ‘사립학교 교원 위탁채용 제도’ 외면, 평균 10명 중 3명은 여전히 깜깜이 채용
김남국 의원, 배보다 배꼽이 큰 헌법재판연구원 예산집행
산업/기업 기사목록 보기
 
  정치 주요기사
로또판매점 수익격차 2천860배…노원구 판매점, ..
안철수 지지모임 의정부 내일포럼 황인규 공동대..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비후보 인터뷰> 새누..
(영상) 민주통합당 의정부을 김민철 지역위원장 "..
<6.4 지방선거> 의정부-양주 새누리-새정치 후보..
민주당 경기도당, 화성갑 보궐선거에 당력 총집중..
김병욱, 대표발의 신입사원 연차휴가 차별 폐지 ..
"경기지방경찰청제2청 독립청 승격 또 지연"
 
 
주간 인기뉴스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뮤지컬 ‘재인폭포’ 공연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뮤지컬 ‘..
연천군 미래 먹거리산업을 선도..
포천시, 제18회 시민의 날 행사 ..
‘제34회 성남문화예술제’ 온라..
성남시 궁내동 수도용지에 50면 ..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