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10.25 (일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문화일반공연/전시문학생활/IT출판/종교리빙/소비자패션/뷰티
 
전체보기
문화일반
공연/전시
문학
생활/IT
출판/종교
리빙/소비자
패션/뷰티
뉴스 홈 문화/생활 문화일반 기사목록
 
양주시, 민복진미술관 개관 앞두고 조각공원 내 ‘민복진 존’ 조성… 대표작 16점 선공개
기사입력 2020-10-15 오후 7:35:00 | 최종수정 2020-10-15 19:35   
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조각공원 내 한국 구상조각의 거장 민복진 존(zone)을 조성했다.
 
이는 내년도 상반기 개관 예정인 양주시립민복진미술관의 야외 전시 공간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장욱진미술관 조각공원 일부를 민복진 조각가의 대형작품 전시장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조각공원에는 지난 2015년 민복진이 생전에 양주시에 기탁하고 2016년 유족이 기증 확정한 작품 421점 중 대표작 ‘가족’을 비롯한 16점의 작품을 전시됐다.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매주 월요일에 휴관한다.
 
광화문 네거리의 청동 조각 ‘가족’으로 친숙한 고(故) 민복진(1927~2016)은 경기도 양주 출신 조각가로 홍익대학교 조각과에 재학 중인 1954년 27세 나이로 ‘제2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 입선하며 그 실력을 인정받았다.
 
1979년에는 프랑스 그랑팔레의 ‘르 살롱’ 전에서 ‘염’이라는 작품으로 한국인 최초 금상을 수상해 한국 조각계의 큰 족적을 남겼으며 1996년 대한민국 문화훈장(옥관)을 수상하는 등 세계에서 인정받는 한국 근현대 구상조각을 대표하는 거장으로 발돋움했다.
 
양주시 관계자는 “누구보다 따스한 시선으로 가족과 인간을 바라본 민복진의 작품과 함께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치유하는 특별한 관람을 경험하시길 바란다”며 “민복진미술관 건립을 통해 장욱진미술관과 함께 한국 근현대미술사의 두 거장을 품은 양주시는 명실상부 경기북부 미술문화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시는 민복진 조각가의 예술정신을 기리기 위해 양주시립민복진미술관을 건립 중이며 연면적 779.95㎡에 지하1층, 지상2층 규모로 1층 기획전시실과 2층 개방형 수장고 형태의 상설전시장을 구축해 내년 상반기 개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경기대표 음악축제 가평군에서 개최
의정부문화재단, 안중근의사 순국110년 기념 '안중근을 기억하다 2020 국제초대작품 배너전'
문화일반 기사목록 보기
 
  문화/생활 주요기사
의정부예술의전당 천상병예술제 개최, “나 하늘..
'교수와 여제자 3 - 나타샤의 귀환' 제작발표회를..
의정부예술의전당, 외국인 관광객 유치 위한 상설..
의정부 비보이팀 퓨전MC, 'BATTLE OF THE YEAR 20..
의정부예술의전당 의정부국제음악극축제 명예위원..
(기획) 자라섬국제재즈페스티벌 국경, 세대, 성..
의정부예술의전당 다문화가정 뮤지컬팀 성남 '사..
청심평화월드센터, 19일 ‘러브 앤 피스 콘서트’..
 
 
주간 인기뉴스
연천군 미래 먹거리산업을 선도할 평가위원회 개최
연천군 미래 먹거리산업을 선도..
성남시 궁내동 수도용지에 50면 ..
포천시, 제18회 시민의 날 행사 ..
한탄강 세계지질공원 뮤지컬 ‘..
‘제34회 성남문화예술제’ 온라..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0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