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1.01.19 (화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교육일반대학초중고유아평생교육학원
 
전체보기
교육일반
대학
초중고
유아
평생교육
학원
뉴스 홈 교육  기사목록
 
무에타이 관장들 "우린 돌봄인이 아니라 무도인" 청와대 앞 시
성인 실내운동 완화 촉구, '기준 없는 집합금지 중단', '정당한 보상 지급' 현수막 들고 대국민 호소 나서
기사입력 2021-01-08 오후 6:45:00 | 최종수정 2021-01-08 18:45   

정부가 실내체육시설 전체에 대해 8일부터 돌봄 기능이 있는 미성년 9명 이하 수업을 허용한 가운데 무에타이 체육관 관장들이 전면해제와 보상을 촉구하는 청와대 시위를 진행했다.
 
의정부 민락동에서 T무에타이·주짓수 체육관을 운영하는 B모 관장을 비롯한 수도권 각지에서 모인 동종 체육업을 하는 10여명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앞 광장에서 '기준 없는 집합금지 중단', '정당한 보상 지급'의 현수막을 들고 대국민 호소에 나섰다.
 
이들은 "다음주부터  대한민국 실내체육은  어린이 돌봄이나 하는 곳으로 전락하란다"라며 "우리도  누군가에게는 꼭 필요한 존재들이라는 것을 한번쯤은 발악을 해보려고 나왔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어린이 돌보미 보다는 무도를 지도하는 사람"이라며 "어린이돌보는 곳으로 만드는 탁생행정을 거두기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나마 약간의 완화에 따라 정부가 우리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주었다는 것에는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주로 성인을 대상으로 하는 업종의 특성상 성인 교습을 완화해 달라"며 "코로나 사태 이후 1년 가까이 운영에 큰 타격을 입고, 강제 폐업 위기에 몰린 절박한 상황"이라고 해결을 촉구했다.
 
한편,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12월 8일부터 수도권 거리 두기 2.5단계를 시행했다.
 
이 조치에 따라 실내체육시설과 유흥시설,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 판매 홍보관, 학원 등 10종 시설에 대한 집합금지가 진행됐다.
 
이후 일부가 반발하자 정부는 이달 4일부터 수도권 학원 중 같은 시간대 미성년 9인 이하인 학원·교습소 운영을 허용했다.
 
이와 함께 돌봄 기능을 수행하는 태권도, 검도, 합기도 등 체육시설법상 신고 된 7개 체육도장업종에 대해 학원과 동일한 조건으로 운영을 허용했다.
 
이 과정에서 해동 검도, 무에타이 외 아동·학생 대상 교습을 실시하는 줄넘기·축구교실 등이 형평성 문제를 제기했고, 정부는 8일부터 이들 시설에 대해 태권도 도장 수준의 교습을 허용하기 방침을 정했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한국실업유도연맹 전국실업 유도최강전 의정부 개최
 기사목록 보기
 
  교육 주요기사
의정부 신흥대 직원들 노조신청, 4월중 정식 출..
서중-부용고 '복싱명문 의정부' 자존심 지켰다…..
의정부 ·미아 태성무에타이, '국제 킥복싱·무에..
"홈플러스에서 당구 배워보세요"
의정부 태성멀티짐, '의정부시 생활체육 이종격투..
신인가수 마루치, 싱글앨범 ‘Valentine Sex(V.S ..
제2회 의정부시장배 장애인 체육대회 개최
2014소치장애인동계올림픽 국가대표 의정부 휠체..
 
 
주간 인기뉴스
(기고) 의정부소방서 재난예방과 소방장 김우주
(기고) 의정부소방서 재난예방과..
성남시 자동차세 연납 안내문 스..
고양시, 2020년 민원서비스 종합..
포천시의회, 제5차 장자 · 용정..
경기도교육청, 학생자치 비대면..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의정부1동 205-1 정우퍼팩트빌 707호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0-7531-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1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