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1.12.04 (토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생활 기획·특집 피플 지역종합 교육 스포츠/연예 칼럼/기고
사회일반사건/사고법원/검찰/국방/소방의료/복지/여성교육/노동/취업환경/단체/날씨/기타
 
전체보기
사회일반
사건/사고
법원/검찰/국방/소방
의료/복지/여성
교육/노동/취업
환경/단체/날씨/기타
뉴스 홈 사회 영화 기사목록
 
고의 임금체불한 의정부 마스크 공장 악덕 사업주 구속…수익금 개인용도 사용, 대지급금 국고 손실
기사입력 2021-11-21 오후 4:25:00 | 최종수정 2021-11-21 16:25   
고용노동부 의정부지청(지청장 공석원)은 11월 20일 근로자 11명의 임금 합계 약 1억 2천만 원을 체불한 마스크제조업자 J모씨(남, 38세)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구속된 J모씨는 서울에 본사를 두고 경기 의정부시 내 마스크 공장에서 2020년 3월부터 마스크를 제조 판매한 뒤 발생한 수익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 수익을 개인용도로 사용한 뒤 2020년 10월부터 근로자들에게 임금을 지급하지 않기 시작하였다.

전모씨가 체불한 약 1억 2천만 원은 노동자 11명의 2020년 10월부터 2021년 7월까지 약 10개월간의 임금으로 월별로 발생한 체불금액이 소액임에도 불구하고 청산하지 않고 긴 기간 동안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전모씨는 위 체불임금 이외에도 21명의 근로자들에게도 임금을 지급하지 않아 노동청에 신고하자, 소액체당금(현, 대지급금) 제도를 통해 처리(8천7백만원 가량)한 뒤 근로복지공단에 갚지 않는 등 대지급금 제도를 악용하여 국고에 심각한 피해를 입힌 사실이 있다.

또 업무상 횡령으로 인한 집행유예기간 중에도 또 다시 회사돈을 유용하여 개인적으로 사용한 뒤 근로자들에게 임금을 고의로 지급하지 않았다.

의정부지청은 금융계좌 압수수색 등 적극적인 수사를 통하여 이번 체불사건이 전모씨가 정상적인 사업경영은 뒷전으로 한 채 자신의 사익을 우선적으로 추구하고 회사 자금을 유용하는 등 사업경영담당자로서의 의무와 책임을 다하지 아니한 결과로 발생한 것임을 밝혀내어 결국 구속에 이르게 되었다.

공석원 의정부지청장은 “임금은 근로자들에게는 주요 생계수단이고, 임금 체불은 생계를 위협하는 반사회적 범죄로 임금을 체불하는 사업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엄정하게 책임을 묻고 피해 노동자의 권리구제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경원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민호
 
 
 
 
 
 
 
고용노동부 고용지청, 제 5차 외국인근로자 권익보호를 위한 원스톱보호 TF 운영
사용자는 임금명세서 교부해야
영화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경기지방경찰청 제2청, 천보산 자락에 새 둥지..
법무부 범죄예방위원 의정부지역협의회·한국법무..
‘청춘에 자부심과 당담함’이 느껴지는 '306 입..
의정부지방법원, 법관 가족에 의한 법정모니터링
의양동 통합 효과 "어림잡아 수조원 넘을 것"
양주경찰서, 중학교 다니는 보육원생 몽둥이로 훈..
경기경찰2청, 해외 유명 포르노포털 '소라넷'에 ..
경기경찰2청 5천억 판돈 오간 불법 스포츠토토 사..
 
 
주간 인기뉴스
안병용 의정부시장 "주거문제로 어려움 겪는 시민들이 행복한 삶..
안병용 의정부시장 "주거문제로 ..
안병용 의정부시장 "지속적으로 ..
의정부장애인체육회 제 4대 신임..
포천시, 가구CEO 전문역량강화를..
성남지역 식품산업 활성화 이바..
 
인기 포토뉴스
(경기도 최초 팟케스트)‘황민..
<6.4 지방선거 의정부시장 예..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본사:경기도 의정부시 신촌로17번길 16 l 등록번호:경기 아 50132(등록일:2012년 6월 1일) l 발행·편집인:황창록 l 청소년보호책임자:황창록 l 제보 및 광고문의:017-327-5554 l 창간 : 2012년 6월 1일 l 대표E-mail:hmh227@hanmail.net l 경기북부뉴스에 실린 내용 중 제휴기사, 칼럼 등 일부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이메일 집단수거 거부]

Copyright(c)2021 경기북부뉴스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